신속시범획득사업 참여기업 찾아 방산수출 확대 방안 논의

[세계로컬핫뉴스] 방위사업청장, ㈜억세스위에서 제70차 다파고 실시

유기서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1-02 21:28: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왼쪽 두 번째)이 (주)억세스위 임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세계타임즈 유기서 기자] 방위사업청(청장 왕정홍)은 11월 2일(월), 경기도 수원시에 소재한 ㈜억세스위에서 제70차 다파고를 실시했다.

 

- ‘다파고’는 현장 중심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방위사업청장이 매주 기업을 찾아가서 실시하는 간담회로, 방위사업청은 기업에서 제기한 의견에 대한 검토 결과와 제도개선 추진계획을 7일 이내에 답변하고 있다.

 

* (다파고(DAPA-GO)) ①방위사업청(DAPA)이 산업 현장에 직접 찾아가서(Go), ②업계의 애로사항에 속 시원하게 답하고, ③우리 방산업체가 해외에서 활발하게 다 팔고 다닐 수 있도록 무엇이든 지원하겠다는 중의적 의미 

 

 ㈜억세스위는 다년간 축적한 수직이착륙 무인기 분야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토교통부 주관의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과 군집드론(群集Drone) 비행제어기술 등 다양한 연구개발 과제를 수행한 바 있다.

 

- 최근에는 방위사업청에서 주관하는 신속시범획득사업에 참여하여 육군과 해병대에서 시범적으로 운영할 예정인 감시‧정찰용 수직이착륙 드론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작년 말 중동국가와 군사용 드론 수출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활발히 추진 중이다.

 

* 신속시범획득사업 :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등 新기술이 적용된 민간제품을 구매하여, 우리 군에서 시범운용을 통해 군사적 활용성을 확인하고 신속히 전력화하기 위한 사업 (올해부터 최초 시행) 

 

 왕정홍 청장은 ㈜억세스위의 이병섭 대표이사를 비롯한 주요 임직원과 간담회를 가지면서 방산수출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왕정홍 방위사업청장(왼쪽 세 번째)이 (주)억세스위 직원으로부터 무인항공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억세스위 이병섭 대표이사는 “최근 감시‧정찰과 공격용 드론을 운영하고자 하는 국가가 증가하는 추세이나, 군사용 드론은 전략물자에 해당하므로 수출에 앞서 정부의 허가가 필요하다”며, “사전에 방위사업청에서 수출 제한 국가와 유망국가 정보를 제공할 경우 업체의 수출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왕정홍 청장은 “외교부, 국방부 등의 관계부처 및 재외공관과의 협업으로 현지 정세와 시장 상황 등을 보다 신속히 제공하여 업체의 수출전략 수립을 지원하는 데 힘쓰겠다.”라고 답했다.

 

- 또한, “방위사업청에서는 국제 전략물자 통제체계에 따라 품목별로 수출이 가능한 국가가 상이한 점을 고려하여, 사전에 수출가능 여부를 검토하여 안내하고 있으므로 방산수출기업의 많은 활용을 바란다.”라고 밝혔다.

 

* 수출가능 여부 의견 요청 관련 문의 : 방산수출진흥센터(02-2079-1100~5) 

 

 간담회에 이어 왕정홍 청장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우리 군의 전력 증강을 위한 연구개발에 힘쓰는 ㈜억세스위 연구원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도 찾아가는 간담회를 통해 방산분야 참여기업의 애로사항을 선제적으로 점검하고 조치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유기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