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승마장 등 체육공원 건립도 건의

서울시의회 유용 의원, 오세훈 시장에게 사당1동 상업지역 확대 촉구

이장성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07-15 17:46: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 용 의원(더불어민주당, 동작4)은 7월15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만나서 사당1동 지역 상업지역지정 확대를 요구했다.  

 

 동작구의 상업지역 비율은 서울시 25개 구 중 최하위권이며, 특히 사당사거리는 지하철 2호선과 4호선, 이수사거리는 4호선과 7호선을 환승할 수 있고, 서울에서 위성도시로 가는 많은 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교통의 요지로 상업시설은 물론 주민편의시설이 더욱 필요한 곳이다.  

 

 유 용 의원은 오세훈 시장에게 “사당1동은 현재 동작대로변 일부만 상업지역이고 대부분 제3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지정되어 있어 백화점, 쇼핑센터 등 대규모 상업 및 업무시설을 유치하고 필요한 건물을 신축하기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상업지역 확대 또는 적어도 준주거지역으로의 종상향이 필요하다.”고 역설하였고, 오세훈 시장은 이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하였다. 

 

 한편 유 용 의원은 우리나라 17개 광역시・도 중에서 승마장을 갖고 있지 않은 곳이 전남과 서울뿐인데, 전남마저 국고지원을 받아 승마장을 건립할 예정이어서, 세계적인 문화・체육・관광도시의 위상과 국민소득 3만 불 시대에 시민들의 레저스포츠에 대한 욕구, 전문적인 훈련을 필요로 하는 선수들의 수요를 고려할 때 승마장 건립을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하며, 지금 서울시가 임차하여 사용하고 있는 구리승마장과 그 주변지역에 체육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에 대해 오세훈 시장은 기본적인 종목의 전용연습장, 경기장도 부족한 것이 서울의 현실인데, 고급스포츠로 인식되고 있는 승마에 타 종목에 우선하여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는 것은 쉽지 않지만, 종합적인 계획을 세워 여러 종목을 순차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검토해 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