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산하 공사·공단 평균 85점에도 못 미쳐

서울에너지공사의 낮은 고객만족도,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이장성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11-16 10:18: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김상훈 의원(더불어민주당·마포1)이 11월 13일 열린 서울에너지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낮은 고객만족도를 질타했다.  

 

 김상훈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에너지공사의 고객만족도는 2018년 75.9점, 2019년 77.9점으로 서울시 산하 공사·공단의 평균 2018년 85.1점, 2019년 84.8점에도 미치지 못했다.  

 

 김 의원은, “에너지공사의 중장기 계획안을 보면 서비스교육 강화와 홈페이지 게시판 신설, 우수 임직원 포상 등의 제도가 2022년에 시작되는 것은 추진 일정이 너무 느린 것”이라며 질의를 이어갔다. 

 

 이어 “공공서비스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 수준이 높아지고 있고 고객만족도는 경영평가 중요 지표의 하나로 중요성이 높다”며 “당장 시행할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찾아서 시민들에게 인정받는 에너지공사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